11

미국의 배신? 그래복권따는법도 갈 길 가는 ‘세계 최대 소수민족’ 쿠르드

복권따는법미국 백악관은 6일(현지시간) “터키가 시리아 북부에서 군사작전을 할 계획이지만 미국은복권따는법
관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YPG가 주축이 된 ‘시리아민주군(SDF)’은 “미국이 우리 등에 칼을 꽂았다”며 반발했다. 쿠르드 주민들은 자신들의 땅을 지키겠다며 라스알아인, 코바니 등 여러 곳에 거대한 텐트를 치고 ‘인간방패’를 만들었다.

터키는 자국 내 쿠르드족을 수십년간 박해했다. 터키군에 숨진 쿠르드 분리주의 진영 ‘전투원’은 4만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터키군은 지금도 국경을 넘으면서까지 이라크에 복권따는법
피신한 쿠르드 전투원들을 공습하곤 한다. 이 때문에 시리아의 쿠르드족은 “터키 군이 들어오면 여기서도 학살이 벌어질 것”이라며 두려워하고 있다고 알자지라방송은 전했다. 내전 와중에 터키로 피신한 시리아 쿠르드 난민이 10만명에 이르는데, 터키군이 군사공격을 시작하면 역설적으로 터키로 가는 난민은 더 늘어날 수 있다.

미국에서도 섣불리 시리아에서 발을 빼려 했다가는 다시 혼란이 일어날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CNN방송 등은 “미군이 철군하면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독재정권과 러시아를 돕는복권따는법
짓이 될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을 전했다. 비난이 거세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IS 전투원이 풀려나고 폭력이 재발하면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는 해명을 내놨다. 미국 관리들은 “그 지역의 미군 50여명을 재배치한 것이지 ‘철군’이 아니다”라고 했다.

답글 남기기